친구관리 · 내가받은자료 · 이벤트 · 쿠폰등록 · 출석도장
최신/미개봉| 한국영화| 3D| 공포/스릴러| SF/환타지| 전쟁/무협| 코미디| 액션| 멜로| 드라마| 고전/명작| 가족/유아| 일반| +19 성인|
내검색어 추천검색어  
강릉 (유오성, 장혁, 오대환 주연)
랑종 (나릴야 군몽콘켓 주연)
보이스 (변요한, 김무열 주연)
기적 (박정민, 이성민, 윤아 주연)
모가디슈 (김윤석, 조인성 주연)
뭉쳐야 찬다 시즌 2 (100원 이용)
IDOL 아이돌 (100원 이용)
아는형님 (100원 이용)
백종원의 골목식당
쇼 미 더 머니 10 (4주 후 100원)
  검색도우미 끄기
내 검색어 저장기능이 꺼져있습니다.
카테고리 보기
무비스토리
TV스토리
일본 애니메이션 전용관
인터뷰 배너

좋은 사람이어야 좋은 연기 한다 <싱크홀> 김혜준 배우

2021년 8월 9일 월요일 | 박꽃 기자

[무비스트=박꽃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에서 ‘중전’역으로 전 세계 관객과 만난 김혜준은 존재감에 대한 호평과 혹평을 모두 경험하며 배우로서 한 뼘 성장했다. 당시 ‘서비’역으로 함께 출연한 배두나는 연기와 태도 모든 면에서 그의 훌륭한 롤모델이 됐다. 베테랑 배우 김윤석의 첫 연출작 <미성년>에 연이어 출연하면서 선배 배우 염정아, 김소진을 만났고 곧 개봉을 앞둔 <싱크홀>에서는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와 호흡을 맞췄다. 데뷔 이후 영화계에서 오래 활동해온 신뢰 있는 선배들과 함께 연기할 기회를 얻어온 김혜준은 현장에서 발휘하는 그들의 에너지와 태도를 자연스럽게 보고 익혔다고 한다. 따뜻한 마음으로 주변을 살피고 사람들을 배려하는 좋은 사람이 자연스럽게 좋은 연기를 한다는 배움도 얻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과 배우 김윤석의 첫 연출작 <미성년> 등 배우로서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는 작품에 연이어 출연했다. <싱크홀>은 재난물 <타워>(2012)를 연출한 김지훈 감독의 신작이다. 작품을 고를 때 뭘 기준에 두고, 누구와 주로 상의하나.
내가 보여줄 캐릭터가 주체적인지를 많이 생각한다. 어떤 한계에 갇혀있지 않고, 나서서 뭔가를 보여줄 수 있는 인물인지 본다. 그 행동이 공감되고 납득되면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 나 스스로 그리고 주로 회사 대표님, 실장님과 상의한다.(웃음)

<싱크홀>은 앞선 출연작보다 훨씬 동적인 연기가 필요했겠더라. 집이 지하 500M 아래 싱크홀로 꺼진 상황에서 다시 한번 지반이 흔들리기도 한다. 이때 대형 짐벌 위에 설치한 세트에서 촬영했다고 들었는데 당시 경험을 보다 자세히 설명해준다면.
촬영 전 좀 걱정했다. 땅이 흔들리고 무너지는 경험을 해본 적이 없으니까 말이다. 그런데 극 중 상황에 맞게 지반이 양옆으로 흔들리는 짐벌 세트를 만들어주셔서 실제 재난 상황을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 덕분에 연기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 아무래도 몸을 쓰다 보면 표정이나 호흡이 더 자연스러워진다. 연기하면서도 느끼는 감각이 더 많으니 확실히 재미있었다. 촬영 뒤 화면에 보이는 내 모습이 어떤지에 따라 표현을 더해야 하나 빼야 하나 판단했던 것 같다.


거대 흙벽, 물속 등 규모 있는 재난 세트장이 마련됐는데 가장 힘들었던 촬영은.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이라 물속 촬영이 가장 힘들었다. 진짜 재난 상황처럼 찍었다. 그래도 배우 개인마다 따뜻한 욕조를 준비해 주셔서 물속 신이 끝나면 바로 그곳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모든 액션신은 강도를 떠나 힘들었던 것 같다. 그래도 액션신이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짜여 있었던 덕분에 촬영할수록 조금씩 실력이 는 것 같다.

‘은주’는 아직 회사 분위기를 파악 중인 인턴이지만 결정적 재난 순간에는 히어로처럼 나서기도 한다. 캐릭터를 어떻게 해석했나.
나도 사회초년생을 겪어봐서 공감이 많이 되더라. 실제로는 똑똑하고 야무지고 철두철미한 인물이지만 회사에서는 너무 긴장을 하다 보니 삐걱대면서 미숙하고 부족한 부분이 드러내는 게 아니었을까. ‘은주’ 나름대로 고군분투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마치 뒤통수에도 눈이 달린 것처럼 모든 상황에서 시야를 열어두고 회사 선배님들의 행동이나 손짓을 캐치하기 위해 신경을 곤두세운 느낌을 주려고 했다. 재난 상황에서는 직장 내 입지나 관계성을 넘어 본능적인 생존 능력이 발휘된 것 같다. 살아야겠다는 정확한 목표 의식이 나온 거라고 본다.

‘은주’를 연기하면서 촬영장에 발을 들였던 시절이 떠올랐을 것 같다.
많이 생각났다. 처음에는 아무것도 몰랐고, 내가 아무것도 모른다는 걸 다른 분들이 알기 때문에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 이제는 나도 현장을 조금 알고 내 행동이 어떻게 비칠지도 알기 때문에 좀 더 조심스러워진 것 같다. 연기하면서 많은 선배를 만났는데 웬만한 에너지로는 (그들처럼 연기하는 게) 어렵다는 걸 느꼈고 그래서 현장에서 더 열정적으로 바뀌었다.


<싱크홀>에서도 많은 연기 선배와 함께 호흡했다. 가장 많은 장면에서 만난 ‘김대리’ 역의 이광수와의 만남을 복기해본다면.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잘 챙겨주시더라. 먼저 다가와 말도 걸어주고 현장에서도 ‘괜찮냐’고 물어보며 항상 배려해주셔서 금방 친해졌다. ‘김대리’ 역할로도 충분히 신경 쓸 일이 많았을 텐데 나와도 캐릭터나 장면에 대한 대화를 많이 나눴다. 덕분에 현장에 빨리 적응할 수 있었다.
.
차승원, 김성균과도 함께 연기할 기회를 얻었는데.
차승원 선배는 여유에서 나오는 카리스마 같은 게 있다. 모두를 아우르는 포용력이 내게도 큰 도움이 됐다. 김성균 선배는 전작에서 다 무서운 역할만 하셔서 처음엔 좀 겁을 먹었다.(웃음) 실제로는 가장 편하게 느껴졌을 정도로 마치 친구처럼 잘 해주셨다. 수직적인 면이 하나도 없으시다.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세 선배 모두 에너지가 넘친다는 공통점이 있다는 걸 많이 느꼈다.

그동안 작품에 출연하면서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선배가 있다면.
<킹덤> 당시 롤모델을 (배)두나 선배로 꼽았다. 인간적이고 따뜻한 면모를 많이 보여주셨는데 거기서 영감을 얻었다. 이번 현장에서도 비슷했다. 연기적인 면을 넘어서 선배들의 평소 성격이나 현장을 대하는 태도를 보고 많이 배웠다. 데뷔 때부터 여러 선배를 볼 수 있었는데 덕분에 직업 가치관도 자연스럽게 바뀌었다. 좋은 사람이어야 좋은 연기를 보여줄 수 있다는 걸 많이 느낀다.


당신이 생각하는 좋은 연기란.
믿음을 줘야 한다. 그 배우의 연기를 봤을 때 불안하지 않아야 한다. 관객에게 믿음을 주기 위해 책임감을 지니고 연기하려고 노력한다. 조금씩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든가, 장르를 다양하게 출연하고 있다든가 하는 얘기를 들으면 그때 내가 ‘아 그랬구나’ 싶다. 나를 지켜봐 주는 분들이 있다는 걸 알 때 연기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

<싱크홀> 개봉을 앞두고 관객에게 하고 싶은 말은.
굉장히 답답하고 힘들고 속상한 시기라고 생각한다. <싱크홀>은 재난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희망적이고 긍정적으로 으쌰으쌰하는 유쾌하고 재치 있는 영화다. 위에서는 싱크홀에 빠진 사람들이 아무것도 못 먹고 있을까봐 걱정하지만 정작 밑에서는 치킨을 먹고 있다.(웃음) 살기 위해 당연하게 해야 하는 일들이 재난 상황에서 유쾌하게 그려진다. 영화를 보면서 힘든 이 순간 잠깐이라도 웃을 수 있다면, 조금의 위로라도 받아 갈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

다음 작품 계획은 어떻게 되나.
JTBC 드라마 <구경이>라는 작품을 찍고 있다. 곧 드라마로 찾아뵐 것 같다. (기자 주: <구경이>는 이영애 주연의 코믹 탐정극으로 김혜준, 곽선영, 김해숙, 이홍내, 백성철 등이 함께 출연한다.)

마지막 질문이다. 최근 소소하게 행복한 순간은.
얼마 전 중고로 아이패드를 구입했다. 누워서 볼 수 있는 거치대를 샀는데 좋더라고.(웃음) 최근에는 <빈센조>를 재미있게 봤다. 팬이 됐다.(웃음) 누워서 넷플릭스 보다가 잠드는 게 소소한 행복이다.

사진 제공_쇼박스


[mail:got.park@movist.com]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mail]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이전글 다음글
위로 목록으로
공지사항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홍보제안     저작권보호센터     고객센터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주)제이엘에스커뮤니케이션  |   인천광역시 부평구 길주로 643 큐브타워 1101호  |   고객센터 : 1588-2943  |   팩스 : 032-514-1233
사업자등록번호 : 122-86-21648  |   통신판매 : 2012-인천부평-00441  |   부가통신사업자등록번호 : 3-01-12-0050
저작권·정보보호·청소년책임 : 최경민 대표 (filejo00@gmail.com)  |   Copyright ⓒ 2011 JLS 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
불법촬영물등을 게재할 경우 전기통신사업법 제22조의5제1항에 따라 삭제·접속차단 등의 조치가 취해질 수 있으며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