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관리 · 내가받은자료 · 이벤트 · 쿠폰등록 · 출석도장
최신/미개봉| 한국영화| 3D| 공포/스릴러| SF/환타지| 전쟁/무협| 코미디| 액션| 멜로| 드라마| 고전/명작| 가족/유아| 일반| +19 성인|
내검색어 추천검색어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 (이동휘, 정은채 주연)
교섭 (황정민, 현빈 주연)
스위치 (권상우, 이민정 주연)
자백 (소지섭, 김윤진 주연)
살수 (신현준, 이문식 주연)
신성한 이혼 (100원 이용)
뭉쳐야 찬다2 (100원 이용)
아는 형님 (100원 이용)
팬텀싱어4 (100원 이용)
피크타임 (100원 이용)
  검색도우미 끄기
내 검색어 저장기능이 꺼져있습니다.
카테고리 보기
무비스토리
TV스토리
일본 애니메이션 전용관
  • 인기메뉴3
  • 탑100
  • 매거진전용관.
  • 이벤트
  • 무제한할인
  • 방송편성표
  • kakao
  • facebook
  •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다음 소희 ( 2023 )

조회수 2,701

영화포스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평점

    • 파일조
      0.0
    • 네이버
      7.0
  • 전문가 평점

    • 오락성
      6.0
    • 작품성
      7.0
  • 출연 김시은 | 배두나
  • 감독 정주리
  • 분류 드라마
  • 개봉 2023.01.19 개봉
  • 네티즌 좋아요 : 33명    글쎄요 : 0명
  • 다운로드
  • 전문가 리뷰

전문가 간략평

Good 좋아요!

  • 칸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진출작 <도희야> 정주리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정주리 X 배두나 조합을 다시 만날 수 있는 작품이라는

Bad 음~글쎄요

  • 우울, 분노, 무력함… 영화를 본 뒤 따라올 감정적 소모가 버거울 것 같다면

인터뷰

  • 이 영화의 등록된 인터뷰가 없습니다.

시놉시스

“나 이제 사무직 여직원이다?”
춤을 좋아하는 씩씩한 열여덟 고등학생 소희.
졸업을 앞두고 현장실습을 나가게 되면서 점차 변하기 시작한다.

“막을 수 있었잖아. 근데 왜 보고만 있었냐고”
오랜만에 복직한 형사 유진.
사건을 조사하던 중, 새로운 사실을 발견하고 그 자취를 쫓는다.

같은 공간 다른 시간, 언젠가 마주쳤던 두 사람의 이야기.
우리는 모두 그 애를 만난 적이 있다.
* 출연진의 다른영화 : 보러가기

예고영상

  • 전문가리뷰
  • 최신자료
감독: 정주리배우: 김시은, 배두나장르: 드라마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시간: 138분 개봉: 2월 8일 간단평 소외 받는 이웃을 향한 관심을 환기하는 데뷔작 <도희야>(2014)로 칸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룬 정주리 감독이 비슷한 결의 두 번째 장편 <다음 소희>로 9년 만에 돌아왔다. 이번 작품 역시 지난해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폐막작으로 선정되는 놀라운 성과를 이뤘다. 특성화 고등학교를 다니고 있는 ‘소희’(김시은)는 졸업을 앞두고 인터넷 회사 콜센터에 현장실습생으로 취직한다. ‘소희’는 대기업에 취직했다며 들뜨지만 실상은 기대와 다르다. 노동 착취가 예사로 일어나는 콜센터는 그야말로 노동 지옥이다. 그곳의 잔인한 현실은 암울한 사고로 이어지고, 형사 ‘유진’(배두나)은 악착같이 진실을 좇는다.지난 2017년 특성화 고등학교에서 콜센터로 현장 실습을 나갔던 고등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사건을 모티브로 한 <다음 소희>는 1부와 2부로 나뉘어 정신적, 육체적으로 무분별하게 착취되는 저임금 노동자의 실태와 이를 조사하는 형사의 시선으로 전개된다. 누구나 공분할 법한 잔혹한 현실이지만 인위적인 감정적 과잉을 배제하고 담담하게 제시된다.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세상에 살고 있을 많은 ‘소희’가 이 영화를 통해 살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는 감독의 의도가 빛을 발한다. 이번 작품으로 장편 데뷔를 한 신예 김시은은 함께 주연을 맡은 배두나에 뒤지지 않는 존재감으로, 험난한 현실 앞에 점차 무너져 내리는 십대 소녀 ‘소희’ 역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도희야>에 이어 정주리 감독과 두 번째로 합을 맞춘 배두나는 건조한 영화의 톤에 맞게 지치고 무력한 형사 역을 탁월하게 소화해내며 공감을 이끌어낸다. 유사한 역을 맡았던 드라마 <비밀의 숲>,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2022)에서와는 또다른 면모를 만나볼 수 있다.


2023년 2월 3일 금요일 | 글_이금용 기자 ( geumyong@movist.com )
공지사항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홍보제안     저작권보호센터     고객센터     불법촬영물신고
 
(주)제이엘에스커뮤니케이션  |   인천광역시 부평구 길주로 643 큐브타워 1101호  |   고객센터 : 1588-2943  |   팩스 : 032-514-1233
사업자등록번호 : 122-86-21648  |   통신판매 : 2012-인천부평-00441  |   부가통신사업자등록번호 : 3-01-12-0050
저작권·정보보호·청소년책임 : 최경민 대표 (filejo00@gmail.com)  |   Copyright ⓒ 2011 JLS 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
불법촬영물등을 게재할 경우 전기통신사업법 제22조의5제1항에 따라 삭제·접속차단 등의 조치가 취해질 수 있으며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