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관리 · 내가받은자료 · 이벤트 · 쿠폰등록 · 출석도장
최신/미개봉| 한국영화| 3D| 공포/스릴러| SF/환타지| 전쟁/무협| 코미디| 액션| 멜로| 드라마| 고전/명작| 가족/유아| 일반| +19 성인|
내검색어 추천검색어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 (이동휘, 정은채 주연)
교섭 (황정민, 현빈 주연)
스위치 (권상우, 이민정 주연)
자백 (소지섭, 김윤진 주연)
살수 (신현준, 이문식 주연)
신성한 이혼 (100원 이용)
뭉쳐야 찬다2 (100원 이용)
아는 형님 (100원 이용)
팬텀싱어4 (100원 이용)
피크타임 (100원 이용)
  검색도우미 끄기
내 검색어 저장기능이 꺼져있습니다.
카테고리 보기
무비스토리
TV스토리
일본 애니메이션 전용관
  • 인기메뉴3
  • 탑100
  • 매거진전용관.
  • 이벤트
  • 무제한할인
  • 방송편성표
  • kakao
  • facebook
  •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올빼미 ( 2022 )

조회수 13,693

영화포스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평점

    • 파일조
      10.0
    • 네이버
      7.0
  • 전문가 평점

    • 오락성
      7.0
    • 작품성
      7.0
  • 다운로드
  • 전문가 리뷰

전문가 간략평

Good 좋아요!

  • 유해진 표정과 류준열 눈동자가 킬포! 익히 알려진 역사적 소재를 창의적으로 재가공했다는

Bad 음~글쎄요

  • 동시대에 전하는 강한 메시지를 기대했다면. ‘보고도 못 본 척! 들어도 못 들은 척!’ 등과 같은 대사가 등장하지만, 의미보다는 장르성에 집중했다는

시놉시스

맹인이지만 뛰어난 침술 실력을 지닌 ‘경수’는
어의 ‘이형익’에게 그 재주를 인정받아 궁으로 들어간다.

그 무렵, 청에 인질로 끌려갔던 ‘소현세자’가 8년 만에 귀국하고,
‘인조’는 아들을 향한 반가움도 잠시 정체 모를 불안감에 휩싸인다.

그러던 어느 밤, 어둠 속에서는 희미하게 볼 수 있는 ‘경수’가
‘소현세자’의 죽음을 목격하게 되고
진실을 알리려는 찰나 더 큰 비밀과 음모가 드러나며
목숨마저 위태로운 상황에 빠진다.

아들의 죽음 후 ‘인조’의 불안감은 광기로 변하여 폭주하기 시작하고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경수’로 인해 관련된 인물들의 민낯이 서서히 드러나게 되는데...
* 출연진의 다른영화 : 보러가기

예고영상

  • 전문가리뷰
  • 최신자료
감독: 안태진배우: 류준열, 유해진,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장르: 스릴러등급: 15세 이상 관람가시간: 118분개봉: 11월 23일간단평맹인 침술사 ‘경수’(류준열)는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아 어의 ‘이형익’(최무성)에 의해 발탁되어 어린 동생을 뒤로하고 궁으로 들어간다. 그 무렵, 청에 인질로 끌려갔던 소현세자(김성철)가 8년 만에 귀국한다. 환영의 제스처를 취한 아버지 인조(유해진), 변화를 주장하는 아들의 언행이 내심 탐탁지 않다. 독살설이 심심치 않게 제기돼 온 소현세자의 죽음을 소재로 한 <올빼미>는 살인현장을 목격한 주인공이 점점 더 큰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목격자 스릴러이자, 역사적 사실에 상상력을 불어넣은 팩션 사극이다. 목격자가 지닌 특이한 시각증과 기존 왕이 지닌 이미지의 전복으로 새로움을 부여한다. 낮에는 볼 수 없고 밤, 즉 어두운 곳에서는 희미하게 볼 수 있는 ‘주맹증’을 지닌 경수의 시각적 특성을 십분 활용해 서스펜스를 끌어 올렸다. 언뜻 왕이라는 배역에 매칭되지 않는다는 선입견의 허를 찌른 유해진의 캐스팅도 주효한 포인트. 불안과 예민, 찌질함, 신경질적이면서 한편으로는 소시오패스 같은 인조의 면면을 제대로 소화해냈다. 소현세자의 죽음 후 벌어지는 하룻밤의 사투가 주축이라 대체로 어두운 영상이 많지만, 긴박한 상황묘사로 답답한 느낌은 덜한 편이다. 적당한 무게감과 긴장감을 시종일관 유지한다. 낮과 밤에 따라 광채 등이 다르게 보이는 경수의 눈동자는 캐릭터에 설득력을 한층 부여하는 요소다. CG나 후반 보정작업 없이 카메라 앵글의 변화만으로 완성했다고 한다. <왕의 남자>(2005) 조감독 출신인 안태진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사도><독전>등의 김태경 촬영감독, <박열><사도>등의 심현섭 의상감독, <기생충><옥자><관상>의 이하준 미술감독이 참여해 사극의 품격을 높였다. 유해진과 류준열은 <택시운전사>(2017), <봉오동 전투>(2019)에 이어 세 번째 합을 맞췄다.


2022년 11월 23일 수요일 | 글_박은영 기자 ( eunyoung.park@movist.com )
공지사항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홍보제안     저작권보호센터     고객센터     불법촬영물신고
 
(주)제이엘에스커뮤니케이션  |   인천광역시 부평구 길주로 643 큐브타워 1101호  |   고객센터 : 1588-2943  |   팩스 : 032-514-1233
사업자등록번호 : 122-86-21648  |   통신판매 : 2012-인천부평-00441  |   부가통신사업자등록번호 : 3-01-12-0050
저작권·정보보호·청소년책임 : 최경민 대표 (filejo00@gmail.com)  |   Copyright ⓒ 2011 JLS 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
불법촬영물등을 게재할 경우 전기통신사업법 제22조의5제1항에 따라 삭제·접속차단 등의 조치가 취해질 수 있으며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