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관리 · 내가받은자료 · 이벤트 · 쿠폰등록 · 출석도장
최신/미개봉| 한국영화| 3D| 공포/스릴러| SF/환타지| 전쟁/무협| 코미디| 액션| 멜로| 드라마| 고전/명작| 가족/유아| 일반| +19 성인|
내검색어 추천검색어  
올빼미 (류준열, 유해진 주연)
압꾸정 (마동석, 정경호 주연)
젠틀맨 (주지훈, 박성웅 주연)
자백 (소지섭, 김윤진 주연)
한산 리덕스 (박해일, 변요한 주연)
세계 다크투어 (100원 이용)
아는형님 (100원 이용)
톡파원 25시 (100원 이용)
사랑의 이해 (100원 이용)
대행사 (100원 이용)
  검색도우미 끄기
내 검색어 저장기능이 꺼져있습니다.
카테고리 보기
무비스토리
TV스토리
일본 애니메이션 전용관
  • 인기메뉴3
  • 탑100
  • 매거진전용관.
  • 이벤트
  • 무제한할인
  • 방송편성표
  • kakao
  • facebook
  •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외계+인 1부 ( 2022 )

조회수 20,779

영화포스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평점

    • 파일조
      10.0
    • 네이버
      7.0
  • 전문가 평점

    • 오락성
      7.0
    • 작품성
      7.0
  • 다운로드
  • 전문가 리뷰

전문가 간략평

Good 좋아요!

  • 도사, 타임슬립, 코믹, 액션 활극, 퓨전 사극 등을 한 작품에…! 신선함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

Bad 음~글쎄요

  • 낯섦의 장벽을 넘지 못하면 기괴하고 유치하게만 느껴질지도

시놉시스

“아주 오래전부터 외계인은 그들의 죄수를
인간의 몸에 가두어 왔다”

2022년 현재, ‘가드’(김우빈)’와 ‘썬더’는 인간의 몸에 가두어진 외계인 죄수를 관리하며 지구에 살고 있다.
어느 날, 서울 상공에 우주선이 나타나고
형사 ‘문도석’(소지섭)은 기이한 광경을 목격하게 되는데..

한편, 630년 전 고려에선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과 천둥 쏘는 처자 ‘이안’(김태리)이
엄청난 현상금이 걸린 신검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를 속고 속이는 가운데
신검의 비밀을 찾는 두 신선 ‘흑설’(염정아)과 ‘청운’(조우진),
가면 속의 ‘자장’(김의성)도 신검 쟁탈전에 나선다.
그리고 우주선이 깊은 계곡에서 빛을 내며 떠오르는데…

2022년 인간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1391년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

시간의 문이 열리고
모든 것이 바뀌기 시작했다!
* 출연진의 다른영화 : 보러가기

예고영상

  • 전문가리뷰
  • 최신자료
감독: 최동훈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장르: 액션, 판타지, SF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시간: 142분 개봉: 7월 20일 간단평 2022년 현재, 지구에 머물며 인간의 몸에 가둔 외계인 죄수들을 관리하고 있던 ‘가드’(김우빈)와 ‘썬더’는 어느 날 죄수들의 탈옥 시도로 위기를 맞게 된다. 한편, 630년 전 고려에선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과 천둥 쏘는 처자 ‘이안’(김태리)이 신검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를 속고 속이는 가운데 신검의 비밀을 찾는 두 신선 ‘흑설’(염정아)과 ‘청운’(조우진), 베일에 쌓인 인물 ‘자장’(김의성)까지 신검 쟁탈전에 합류한다. <타짜>(2006), <도둑들>(2012), <암살>(2015) 등 매 작품마다 관객의 기대를 실망시키지 않았던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 1부>는 전작들과는 달리 호불호가 크게 나뉠 것으로 보인다. 우선 한국영화에선 보기 드문 SF 판타지, 그것도 도사와 외계인, 타임슬립 등 잡다한 요소를 더한 낯선 설정에서 한 차례 벽에 부딪히고, 고려시대와 현대를 넘나들며 진행되는 타임라인에 한번 더 고개를 갸웃하게 될 수 있다. 하지만 이 낯섦의 장벽을 넘기만 하면 그때부턴 빠르게 영화의 매력에 빠져들게 된다. 과거와 현재로 나뉘어 산만하게 느껴지던 스토리는 중반부 이후부터 차츰 정교하게 맞물려져 가고 속도에도 힘이 붙는다. 영화는 2부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는 미스테리한 결말로 마무리되는데, 대부분의 시리즈물처럼 캐릭터와 세계관을 소개하는 데 집중한 1부보다 내년에 개봉할 2부에서 펼쳐질 이야기가 훨씬 깊고 흥미진진할 것으로 예상된다.화려한 도술 액션과 재치 있는 만담으로 마니아층을 모았던 감독의 전작 <전우치>(2009)와 마찬가지로 와이어 액션이 주가 되는 중국 무협풍 액션과 캐릭터들의 티키타카, SF적인 프로덕션 디자인 등 소소한 볼거리가 많다. <전우치>를 비롯해 <아이언맨>, <에일리언>, <백 투 더 퓨처>, <미션 임파서블>, <쿵푸 허슬> 등과 닮은 장면을 찾아가며 보는 재미도 있다. 2000년대 초 3D 애니메이션을 연상시키는 몇 장면을 제외하면 덱스터스튜디오가 담당한 CG의 완성도도 전반적으로 높은 편이다. 무엇보다 개연성이나 완성도를 차치하고서라도 이번 작품은 한국영화의 지평을 확장했다는 점에서 확실한 의의를 가진다.


2022년 7월 21일 목요일 | 글_이금용 기자 ( geumyong@movist.com )
공지사항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홍보제안     저작권보호센터     고객센터     불법촬영물신고
 
(주)제이엘에스커뮤니케이션  |   인천광역시 부평구 길주로 643 큐브타워 1101호  |   고객센터 : 1588-2943  |   팩스 : 032-514-1233
사업자등록번호 : 122-86-21648  |   통신판매 : 2012-인천부평-00441  |   부가통신사업자등록번호 : 3-01-12-0050
저작권·정보보호·청소년책임 : 최경민 대표 (filejo00@gmail.com)  |   Copyright ⓒ 2011 JLS 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
불법촬영물등을 게재할 경우 전기통신사업법 제22조의5제1항에 따라 삭제·접속차단 등의 조치가 취해질 수 있으며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