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관리 · 내가받은자료 · 이벤트 · 쿠폰등록 · 출석도장
최신/미개봉| 한국영화| 3D| 공포/스릴러| SF/환타지| 전쟁/무협| 코미디| 액션| 멜로| 드라마| 고전/명작| 가족/유아| 일반| +19 성인|
내검색어 추천검색어  
나랏말싸미 (송강호,박해일 주연)
진범 (송새벽, 유선 주연)
기생충 (송강호,이선균 주연)
진범 (송새벽, 유선 주연)
대가리 (서세명, 이준상, 이왕수 주연)
JTBC 비긴어게인3 (100원 이용)
JTBC 보좌관 (100원 이용)
JTBC 뭉쳐야 찬다 (100원 이용)
한끼줍쇼 (100원 이용)
아는형님 (100원 이용)
  검색도우미 끄기
내 검색어 저장기능이 꺼져있습니다.
카테고리 보기
무비스토리
TV스토리
일본 애니메이션 전용관
  • 인기메뉴3
  • 탑100
  • 매거진전용관.
  • 이벤트
  • 무제한할인
  • 방송편성표
  • kakao
  • facebook
  •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군도 : 민란의 시대 ( 2014 )

조회수 138,383

영화포스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평점

    • 파일조
      7.9
    • 네이버
      7.0
  • 전문가 평점

    • 오락성
      5.0
    • 작품성
      5.0
  • 다운로드
  • 전문가 리뷰

전문가 간략평

Good 좋아요!

  • 사실적인 미장센을 통해 구현된 주연 배우들의 비주얼.
  • 하정우와 강동원의 깨알 같은 코믹 연기.

Bad 음~글쎄요

  • 특별한 액션 활극을 기대한다면.

시놉시스


군도, 백성을 구하라!
양반과 탐관오리들의 착취가 극에 달했던 조선 철종 13년. 힘 없는 백성의 편이 되어
세상을 바로잡고자 하는 의적떼인 군도(群盜), 지리산 추설이 있었다.

쌍칼 도치 vs 백성의 적 조윤
잦은 자연재해, 기근과 관의 횡포까지 겹쳐 백성들의 삶이 날로 피폐해 져 가는 사이,
나주 대부호의 서자로 조선 최고의 무관 출신인 조윤은 극악한 수법으로 양민들을 수탈,
삼남지방 최고의 대부호로 성장한다. 한편 소, 돼지를 잡아 근근이 살아가던 천한 백정 돌무치는
죽어도 잊지 못할 끔찍한 일을 당한 뒤 군도에 합류. 지리산 추설의 신 거성(新 巨星) 도치로 거듭난다.

뭉치면 백성, 흩어지면 도적!
망할 세상을 뒤집기 위해, 백성이 주인인 새 세상을 향해 도치를 필두로 한 군도는 백성의 적,
조윤과 한 판 승부를 시작하는데...
* 출연진의 다른영화 : 보러가기

예고영상

  • 리뷰보기
  • 전문가리뷰
  • 최신자료

 

 

군도 : 민란의 시대
KUNDO : Age of the Rampant, 2014



 

2014년 기대 작 <군도 : 민란의 시대>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연출을 맡았던 윤종빈 감독의 차기 작이라는 이유로 <군도 : 민란의 시대>는 개봉 전부터 많은 이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다. <용서받지 못한 자>, <비스티 보이즈> 등의 작품에서 탄탄한 시나리오를 선보이면서 관객들의 무한 신뢰를 받았던 윤종빈 감독이기 때문에 이번 작품에서도 뛰어난 실력을 잘 담아냈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 하정우와 강동원이 주연으로 발탁되며 실력파 미남 배우들의 연기까지 함께 감상할 수 있는 강점까지 갖추고 있다. 그 외에도 이경영,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등 조연까지 완벽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그렇게 <군도 : 민란의 시대> 2014년 최고의 기대 작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관객들과 마주했다.

 

 




<명랑> vs <군도 : 민란의 시대>

<군도 : 민란의 시대>는 많은 기대를 함께 받고 있는 경쟁 작 <명량>과의 비교를 피할 수가 없었다. 비슷한 시기에 개봉하면서 관객들의 발걸음을 어느 쪽으로 이끌 수 있을지 7월 영화계의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감독 그리고 하정우, 강동원의 <군도>
<최종병기 활> 김한민 감독 그리고 최민식, 류승룡의 <명량>

두 작품은 어떤 면으로도 서로 지지 않을 면모를 자랑하는데, 과연 어떤 작품이 웃을 수 있을 지에 대한 결과는 결국 관객들의 몫이다. 1597년 임진왜란을 배경으로 한 <명량>은 흥미진진한 소재를 가지고 공식적인 관객 수 1,410,232명을 기록하면서 영화계의 새로운 획을 그었다. 관객 수 면에서는 <명량>이 훨씬 우세한 결과를 가져왔지만 관객들의 평은 우열을 쉽게 가릴 수 없었다. 각각의 개성과 재미를 두루 갖춘 두 기대 작의 뚜껑은 모두 열어볼 만 하다.

 

 




 

하정우와 강동원이 한 자리에!

<군도>는 대한민국 대표 남자배우 하정우와 강동원 두 사람을 중심으로 단 한명도 빠지지 않는 실력을 갖춘 배우들이 대거 등장한다. 먼저, 하정우는 <추격자>, <멋진 하루>, <국가대표>, <황해>, <범죄와의 전쟁>, <더 테러 라이브> 등을 통해 믿고 보는 하정우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국민 배우로 등극했다. 2013년에는 직접 연출한 <롤러코스터>를 선보이기도 했다. , 윤종빈 감독과의 4번이나 호흡을 맞춰왔기 때문에 감독이 원하는 도치캐릭터를 보다 더 잘 표현해낼 것이다민머리의 하정우의 모습 기대 할만 하다.

강동원은 <늑대의 유혹>,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전우치>, <의형제> 등 액션과 멜로 장르에서 강점을 보였던 배우이기 때문에 조윤역에 매우 적합하다. 조윤은 악당이지만 묘한 슬픔을 함께 표현해내야 되기 때문에 강동원만의 감성으로 그 동안 쉽사리 볼 수 없었던 악당의 모습을 그려낼 것이다.

 

 



 

모두가 완벽한 영화

하정우와 강동원 두 사람 만으로도 이미 탁월한 캐스팅이라 할 수 있지만 그 외의 인물들 마저 완벽하게 채워졌다. 땡추 역 이경영, 대호 역 이성민, 이태기 역 조진웅, 천보 역 마동석 등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대거 등장 하면서 조연의 자리까지 탄탄하다. 그 외에도 주진모, 송영창, 정만식, 김병옥, 김종구, 김성균, 김재영, 임현성 등 <군도>의 정예 멤버들이 준비 됐다.

 

 


 

군도, 백성을 구하라!

군도 : 도적떼, 탄압받고 착취 당하는 백성의 편에 서서 양반과 탐관오리들을 응징하고 그들의 부정한 재물을 빼앗아 백성들에게 나눠주는 홍길동 이래의 의적들을 일컫는다.

조선 철종 13, 탐관오리의 횡포가 가득 했던 때. 조선 최고의 무관 출신인 조윤(강동원)은 양민들을 수탈하고 최고의 대부호로 성장한다. 한편, 근근이 살아가던 백정 돌무치는 어떤 사건을 계기로 군도에 합류하고 지리산 추설의 신 거성 도치(하정우)로 거듭나게 되는데.. 세상을 뒤집기 위한 그들의 한 판 승부가 시작 된다!

 

 

 

기대와 다르다. 하지만 숨은 매력은 넘친다.

우선 기대와는 달랐다. 기대치에 미치는 빼어난 작품은 아니라는 평과 곳곳의 허점을 남겼다. 하지만, 기대와는 다르다는 이야기가 거기서 끝은 아니다. 다르긴 하지만 무조건 적으로 기대에 못미치는 건 아니다. 생각보다 유쾌하다. 유쾌함을 적절하게 잘 섞어 맛있는 요리를 만들어냈다.

뻔한 사극은 아니라는 점을 비롯해 너무 진중하거나 너무 유쾌하지 만은 않은 영화로 부담 없이 감상할 수 있다 는 것. 배우 누구 한 명 뒤쳐지지 않는 연기력과 신선함을 남기면서 액션 활극 이라는 신종 장르의 느낌을 강렬히 남겼다.

새롭지만 불편하진 않은 영화. 많은 것들을 적절히 조화하며 넉넉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보기 보다 숨은 매력이 넘치는 영화. <군도 : 민란의 시대> 조선판 웨스턴 액션 활극의 세계에 함께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

 

 

 

 

윤종빈 감독의 영화를 즐겨 보시는 분들
글: 박한나 (파일조 무비스토리 패널)
<저작권자 ⓒ 원하는 모든것 파일조 filejo.com>

<군도: 민란의 시대>는 멋들어지게 도술을 부리며 양반집을 터는 홍길동, 일지매와 같은 이야기 속 의적이 아닌, 살기 위해 도적이 될 수밖에 없었던 백성들을 주인공으로 한 액션 활극이다. 각자의 사연과 개성을 살린 캐스팅과 사실적인 미장센은 극과 극의 삶을 살아가던 도치와 조윤의 면면을 보여주며 둘의 충돌을 기대하게 만든다. 하지만 영화는 쾌활한 액션 활극과 무게 있는 정통 사극 사이에서 방향을 잃는다. 지루하게 반복되는 설명조의 내레이션은 특별할 것 없는 인물의 사연과 함께 작품의 매력을 떨어뜨리고, 가끔씩 튀어나오는 유머 코드는 영화보다 예능에 가까운 가벼움을 보인다. 영화를 지탱하는 액션은 깔끔하지만 심의를 의식한 망설임이 느껴져 호쾌함까지 주진 못한다. 반사회적 인물들이 어두운 세계에서 펼치는 이야기를 특유의 시선으로 다루었던 윤종빈 감독의 전작들을 고려하지 않더라도, <군도: 민란의 시대>는 그만의 특별한 색이 드러나지 않은 아쉬운 작품에 그치고 만다.


2014년 7월 17일 목요일 | 글_김현철 기자 ( bbunc2@naver.com )
공지사항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홍보제안     저작권보호센터     고객센터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주)제이엘에스커뮤니케이션  |   인천광역시 부평구 대정로 19 (부평동,이레타워3층)  |   고객센터 : 1588-2943  |   팩스 : 032-514-1233
사업자등록번호 : 122-86-21648  |   통신판매 : 2012-인천부평-00441  |   부가통신사업자등록번호 : 3-01-12-0050
저작권·정보보호·청소년책임 : 최경민 대표 (filejo00@gmail.com)  |   Copyright ⓒ 2011 JLS 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
불법 촬영물을 웹하드(포털)에서 업로드하거나 다운로드 받는 것은 명뱅한 범죄행위로 관련 법률에 근거하여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