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관리 · 내가받은자료 · 이벤트 · 쿠폰등록 · 출석도장
최신/미개봉| 한국영화| 3D| 공포/스릴러| SF/환타지| 전쟁/무협| 코미디| 액션| 멜로| 드라마| 고전/명작| 가족/유아| 일반| +19 성인|
내검색어 추천검색어  
존윅3-파라벨룸 (키아누 리브스,할리 베리 주연)
나랏말싸미 (송강호,박해일 주연)
굿바이 썸머 (정제원, 김보라 주연)
화이트 라이언 찰리 (멜라니 로랑,랭글리 커크우드 주연)
기생충 (송강호,이선균 주연)
JTBC 비긴어게인3 (100원 이용)
JTBC 보좌관 (100원 이용)
JTBC 뭉쳐야 찬다 (100원 이용)
한끼줍쇼 (100원 이용)
아는형님 (100원 이용)
  검색도우미 끄기
내 검색어 저장기능이 꺼져있습니다.
카테고리 보기
무비스토리
TV스토리
일본 애니메이션 전용관
  • 인기메뉴3
  • 탑100
  • 매거진전용관.
  • 이벤트
  • 무제한할인
  • 방송편성표
  • kakao
  • facebook
  •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끝까지 간다 ( 2014 )

조회수 106,868

영화포스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평점

    • 파일조
      8.6
    • 네이버
      9.0
  • 전문가 평점

    • 오락성
      7.0
    • 작품성
      6.0
  • 다운로드
  • 전문가 리뷰

전문가 간략평

Good 좋아요!

  • 장르의 쾌감에 익숙한 이들을 위한 특별식.
  • 압도적인 악당의 포스를 자아내는 조진웅의 연기.
  • 클라이맥스의 투박하고 처절한 액션 신.

Bad 음~글쎄요

  • 스펙터클하고 각 잡힌 액션을 선호한다면.

시놉시스


완벽하게 숨긴 줄 알았다…!
어머니의 장례식 날, 급한 연락을 받고 경찰서로 향하던 형사 ‘고건수’(이선균).
아내의 이혼 통보, 갑작스런 내사 소식까지,
스트레스 폭발 직전의 건수는 실수로 사람을 치는 사고를 일으키고 만다.
되돌릴 수 없는 상황! 어떻게든 모면해야 하는 건수는
누구도 찾을 수 없는 곳, 바로 어머니의 관 속에 시체를 숨긴다.

끝났다고 생각한 순간, 놈이 나타났다!
하지만 곧 경찰 내부에서 실종 및 뺑소니 사건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고
범인이 다름아닌 자기 자신인 건수는 이를 은폐하기 위해 애쓴다.
그러던 어느 날, 사건의 모든 걸 알고 있다는 정체불명의 목격자 ‘박창민’(조진웅)이 등장하고,
목적을 감춘 채 건수를 조여오는 창민의 협박 속 건수의 상황은 예측할 수 없는 위기로 치달아 가는데…!

절체절명 형사의 마지막 반격
되돌릴 수 없다면, 끝까지 간다!
* 출연진의 다른영화 : 보러가기

예고영상

  • 리뷰보기
  • 전문가리뷰
  • 최신자료

 

 

 

끝까지 간다
A Hard Day, 2013

 

 

 

2014 칸 국제영화제 감독주간 초청작

영화 <끝까지 간다> 67회 칸 영화제 감독 주간초청 작품으로 매우 정교하면서도 유쾌한 작품으로 신선한 자극을 준다는 평을 받으며 개봉 전부터 주목 받았다. 이 전에 봉준호 감독의 <괴물> 역시 칸 영화제 감독 주간에 상영 되면서 좋은 평가를 받았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역시 <괴물> 못지 않은 영화가 탄생할 거라는 예상을 하게 했다.

<끝까지 간다>는 한 순간의 실수로 인해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 범죄 영화로 한 번쯤 경험해 볼 법 한 이야기를 가지고 굉장히 신선한 매력을 선사한다.

 

 



 

이선균과 조진웅

이선균은 2010년 드라마 파스타’ 에서 까칠한 셰프를 완벽히 소화해내며 단번에 여심을 사로 잡고 이후, <쩨쩨한 로맨스>, <체포왕>, <내 아내의 모든 것>, <화차>, <우리 선희> 등으로 여심에 이어 연기력 까지 인정 받았다.

그렇게 호감 배우가 된 이선균은 또 한번의 과감한 변신을 한다. 실수로 인해 위기에 몰린 형사 고건수 역을 통해 생애 첫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 역시나 이선균이라는 평가를 받을 만한 뜨거운 열연을 펼친다.

이선균의 상대역은 조진웅이 맡았다.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용의자 X>,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 등으로 승승장구 중인 조진웅 또한 악역 연기에 도전하며 또 한번 그의 존재감을 실감하게 한다. 정체불명의 목격자 박창민 역을 통해 강렬한 카리스마를 진하게 남길 것이다.

이선균과 조진웅. 두 배우만으로도 한 편의 영화가 꽉 채워지는 강력한 두 사람의 흡입력 있는 연기로 결코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다.

 

 



 

완벽하게 숨긴 줄 알았다!

형사 고건수(이선균)는 어머니의 장례식 날, 급한 연락을 받고 경찰서로 향하던 도중 실수로 사람을 치는 사고를 일으키게 된다.이미 되돌이킬 수 없는 상황. 고건수는 이를 모면하기 위해 시체를 숨기기로 한다. 시체를 숨기기 위한 장소는 바로 어머니의 관 속.

모든 게 다 끝났다고 생각했지만 경찰 내부에서 뺑소니 사건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고 은폐하기 위해 애써보지만 목격자 박창민(조진웅)이 등장하면서 계속해서 건수를 조여오는데

 

 



영화는 계속 달린다

영화는 결코 예측할 수 없다. 고건수(이선균)의 연기에 흠뻑 빠져들어 그의 감정선을 함께 고뇌하게 된다. ‘자수를 할 것인가, 말 것인가그의 내적 갈등에 관객들도 함께 몰입되어 감정선을 함께 하게 한다.

, 영화는 제목과 마찬가지로 끝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다. 초반부부터 영화가 끝날 때 까지, 잠시조차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장면들의 연속이다. 반복적이지 않은 리듬감을 주며 전혀 지루할 틈 없이 영화도 달리고 자신 또한 함께 달리게 될 것이다.

곳곳에 고건수의 실수가 발각 될 수 있는 요소들과 주변인물들과의 관계를 보여주면서 언제 들킬지 모른다는 상황을 계속 염두 하게 만들고, 시간 제한이 주어진 상황들이 많아 아슬아슬한 장면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영화는 계속 긴장할 수 밖에 없는 공식들을 많이 사용하며 111분 이라는 시간을 10분 처럼 느끼게 한다. 그렇듯 영화의 전체적인 짜임과 연출력을 굉장히 높게 평가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기대를 뛰어 넘는 영화

예고편 만으로 절대 전부를 예측 할 수 없는 영화이다. 예고편이 물론 전체 이야기를 축약시켜 보여 준 것이지만 심심해 보이는 예고편과 달리 긴장감과 볼거리를 충분히 제공하며 기대 이상의 연기력 및 연출력을 볼 수 있는 영화이다.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영화들로 인해 결과가 뒤쳐진 건 사실이지만 5월 말부터 가늘고 길게 7월 까지 상영을 멈추진 않았다. 노래 제목에 가수의 운명이 결정 지어지는 것 처럼, 영화의 제목에 의해 영화의 결과가 결정되는 듯한 영화 <끝까지 간다>는 영화 속 캐릭터들도 영화의 성적도 정말 끝까지 간다.

큰 소리는 나지 않았어도 가늘고 길게 오랜 기간 상영한 이유와 네티즌, 관람객은 물론 기자, 평론가의 평가까지 높은 이유를 분명 알게 될 것이다.

 

 

 

 

 

 

 
긴장감 넘치는 영화를 기다렸다면!
글: 박한나 (파일조 무비스토리 패널)
<저작권자 ⓒ 원하는 모든것 파일조 filejo.com>

<끝까지 간다>는 수없이 되풀이된 장르 공식이 깔아놓은 레일을 따라 달리며 조금이라도 가속에 방해가 되는 것들은 모조리 생략하는 과감함을 보인다. 이미 달려가고 있는 사건 위에 관객을 태워 장르가 줄 수 있는 쾌감의 구간을 영리하게 골라 빠르게 치닫는다. 속도의 쾌감 속에서도 떡밥과 소품을 꼼꼼하게 챙기는 영화의 영악함을 감추는 건 극단적 상황에 처한 두 캐릭터가 지독하게 충돌하며 뿜어내는 날것의 감정이다. 이선균과 조진웅의 연기는 이야기에 최적화된 인물에 각자의 디테일을 더해 독특한 캐릭터를 구현해낸다. 파격과 속도를 겸비한 <끝까지 간다>는 곧 레일에서 탈선할 것처럼 격렬하게 흔들리면서도 결코 장르의 틀을 깨지 않는다. 이는 상업영화로서 이 작품이 가지는 미덕이자 아쉬움이기도 하다.


2014년 5월 22일 목요일 | 글_김현철 기자 ( bbunc2@naver.com )
공지사항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홍보제안     저작권보호센터     고객센터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주)제이엘에스커뮤니케이션  |   인천광역시 부평구 대정로 19 (부평동,이레타워3층)  |   고객센터 : 1588-2943  |   팩스 : 032-514-1233
사업자등록번호 : 122-86-21648  |   통신판매 : 2012-인천부평-00441  |   부가통신사업자등록번호 : 3-01-12-0050
저작권·정보보호·청소년책임 : 최경민 대표 (filejo00@gmail.com)  |   Copyright ⓒ 2011 JLS 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
불법 촬영물을 웹하드(포털)에서 업로드하거나 다운로드 받는 것은 명뱅한 범죄행위로 관련 법률에 근거하여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