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관리 · 내가받은자료 · 이벤트 · 쿠폰등록 · 출석도장
최신/미개봉| 한국영화| 3D| 공포/스릴러| SF/환타지| 전쟁/무협| 코미디| 액션| 멜로| 드라마| 고전/명작| 가족/유아| 일반| +19 성인|
내검색어 추천검색어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공유 주연)
람보-라스트 워 (실베스터 스탤론 주연)
엔젤 해즈 폴른 (모건 프리먼,제라드 버틀러 주연)
이대요정-미남과 요괴(유역비, 풍소봉 주연)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 공효진 주연)
JTBC 비긴어게인3 (100원 이용)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100원 이용)
JTBC 뭉쳐야 찬다 (100원 이용)
한끼줍쇼 (100원 이용)
아는형님 (100원 이용)
  검색도우미 끄기
내 검색어 저장기능이 꺼져있습니다.
카테고리 보기
무비스토리
TV스토리
일본 애니메이션 전용관
  • 인기메뉴3
  • 탑100
  • 매거진전용관.
  • 이벤트
  • 무제한할인
  • 방송편성표
  • kakao
  • facebook
  •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2047 버추얼 레볼루션 ( 2019 )

조회수 3,883

영화포스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평점

    • 파일조
      0.0
    • 네이버
      6.0
  • 전문가 평점

    • 오락성
      0.0
    • 작품성
      0.0
  • 다운로드

시놉시스

가상현실 기술의 발달로 환상과 현실이 혼합된 근 미래의 유럽.
어느 날, 사이버 세계 속에서 한 테러조직에 의한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가상과 현실의 구분 없이 살고 있는 사설탐정 ‘내쉬’는 이 테러조직을 추격하기로 한다.
온라인 가상의 세계와 현실을 오가며 테러리스트를 쫓기 시작하고, 이는 되돌릴 수 없는 결과를 불러오는데…

이 곳에서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액션이 뒤집힌다!
* 출연진의 다른영화 : 보러가기

예고영상

  • 리뷰보기
  • 최신자료

 

2047 버추얼 레볼루션

2047: Virtual Revolution

 

 

 

빨간약과 파란약 중 한 가지를 선택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물론 끔찍한 현실과 달콤한 거짓 세계 중 하나를 선택할 권리가 우리에게 주어지진 않았지만, 만일 주어진다 할지라도 그것은 모두 불확실한 미래로 이어질 것이 분명하다. 선택이 곧 안정된 결과로만 이어진다면 당연히 그 길을 택하겠지만 결국 그것은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의 삶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보이지 않는 미래를 향해 그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뿐!

 

 

 

 

 

영화 2047 버추얼 레볼루션은 매트릭스의 세계관을 그대로 답습하며 인간의 현실과 가상의 세계를 만들어 두 공간을 넘나들 수 있도록 만든다. 그러나 이 영화는 매트릭스의 그것처럼 두 눈을 가리진 않는다. 태어날 때부터 자신이 사는 세상을 모르고 지내는 것이 아니라 가상의 세계로 접속할 수 있는 권리가 따로 주어진 것일 뿐이다. 이러한 상황은 오히려 현빈이 주인공으로 등장했던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알함브라와는 달리 현실과는 동떨어진 차원으로 들어가는 것에 차이가 있겠지만.

 

 

 

 

 

가상의 세계에 접속한 인물은 다양한 상황 속에서 자신이 원하는 삶을 선택할 수 있다. 마치 리니지처럼 사냥을 하며 레벨업을 하는 게임 속의 캐릭터로 살아갈 수도 있으며, 자신의 젠더를 바꿔 전혀 다른 삶을 살 수도 있다. 영화 중반에 등장하는 벌거벗은 세 여인의 모습처럼 쾌락에 빠져 방탕하게 살아가는 것도 가능할 것이다. 이는 주인공 내쉬(마이크 도퍼드)의 독백에서도 알 수 있듯이 혁명이다. 보다 나은 현실을 살아가게 만드는 것이 아닌, 현실에서 완벽하게 벗어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혁명!

 

 

 

 

 

하지만 이를 방해하는 악당들은 바이러스를 이용해 가상의 세계에 존재하는 인간들을 죽이고 그들의 행복을 방해한다. 내쉬가 해야 할 일은 바이러스를 퍼트리는 테러범들을 제거하는 것이며 그들이 이런 짓을 벌이는 이유를 알아내는 것이다. 그리고 그는 테러범의 우두머리격인 카밀(카야 블랙세지)과 손을 잡게 되면서 자신을 고용한 이들의 반대편에 서게 되는데, 그는 사랑했지만 죽은 여인 헬레나의 의지를 이어받은 것처럼 보이면서도 여전히 무엇이 옳은 선택인지 알지 못한 채 마치 바람이 불면 그곳을 향해 날아가듯 그렇게 따라간다.

 

 

 

 

 

가상의 세계를 만들고 내쉬를 고용한 신터니스는 카밀의 말에 따르면 바이러스를 만든 주체이자 헬레나를 죽인 범인이기도 하다. 새로운 낙원의 존재와 낙원에 존재하는 인간을 죽이는 방법을 손에 쥐는 것! 그것은 새로운 권력을 손에 넣는 것과 다르지 않다. 그렇기에 내쉬는 카밀의 주장대로 사람들에게 자유를 주기 위해 그들이 만든 낙원을 파괴하려 한다. 사람들을 다시 현실로 돌려놓기 위해.. 그들에게 자유를 돌려주기 위해..

 

 

 

 

 

그러나 결과는 실패로 돌아가고, 내쉬는 마치 아무것도 하지 않는 관망자처럼 끔찍한 결말을 지켜만 볼 뿐이다. 그리고는 신터니스의 말을 듣고 무엇이 진실인지 모르겠다며 다시 낙원으로 향한다. 그는 지독한 현실을 버리고 가상의 세계에서 살아가기로 결정한 것이다. 어쩌면 처음부터 결정했기에 카밀이 말한 이야기는 모두 그와는 무관한 이야기였을 수도 있다. 그가 선택한 삶은 매트릭스로 치자면 파란약을 먹고 현실도피를 한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렇다고 누가 그를 비난하겠는가! 그는 그저 선택을 했을 뿐인데..

 

 

 

 

 

그렇기에 이 영화는 상당히 허무하고 맥없이 끝나버리고 만다. 암울한 미래의 배경 속에서 블레이드 러너 흉내도 내보지만 스릴은커녕 무엇을 말하기 위함인지도 모를 정도로 의미 없이 흘러간다. 또한 이 영화에 등장하는 가상현실 또한 그렇게 매력적으로 느껴지지도 않는다. 그저 매트릭스의 선택에 반대되는 영화를 만들기 위함은 아니었는지..
SF 영화 마니아
글: espoirvert (파일조 무비스토리 패널)
<저작권자 ⓒ 원하는 모든것 파일조 filejo.com>

공지사항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홍보제안     저작권보호센터     고객센터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주)제이엘에스커뮤니케이션  |   인천광역시 부평구 대정로 19 (부평동,이레타워3층)  |   고객센터 : 1588-2943  |   팩스 : 032-514-1233
사업자등록번호 : 122-86-21648  |   통신판매 : 2012-인천부평-00441  |   부가통신사업자등록번호 : 3-01-12-0050
저작권·정보보호·청소년책임 : 최경민 대표 (filejo00@gmail.com)  |   Copyright ⓒ 2011 JLS 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
불법 촬영물을 웹하드(포털)에서 업로드하거나 다운로드 받는 것은 명뱅한 범죄행위로 관련 법률에 근거하여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