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관리 · 내가받은자료 · 이벤트 · 쿠폰등록 · 출석도장
최신/미개봉| 한국영화| 3D| 공포/스릴러| SF/환타지| 전쟁/무협| 코미디| 액션| 멜로| 드라마| 고전/명작| 가족/유아| 일반| +19 성인|
내검색어 추천검색어  
사라진 시간 (조진웅, 배수빈 주연)
침입자 (송지효, 김무열 주연)
벨빌 캅 (오마 사이 주연)
열혈형사 (김인권, 얀츠카 주연)
초미의 관심사 (조민수, 치타 주연
검사내전 (100원 이용)
초콜릿 (100원 이용)
JTBC 뭉쳐야 찬다 (100원 이용)
한끼줍쇼 (100원 이용)
아는형님 (100원 이용)
  검색도우미 끄기
내 검색어 저장기능이 꺼져있습니다.
카테고리 보기
무비스토리
TV스토리
일본 애니메이션 전용관
  • 인기메뉴3
  • 탑100
  • 매거진전용관.
  • 이벤트
  • 무제한할인
  • 방송편성표
  • kakao
  • facebook
  •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형 2016 ( 2016 )

조회수 10,649

영화포스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평점

    • 파일조
      0.0
    • 네이버
      8.0
  • 전문가 평점

    • 오락성
      6.0
    • 작품성
      6.0
  • 다운로드
  • 전문가 리뷰

전문가 간략평

Good 좋아요!

  • ‘찌질함’을 연기하는 조정석을 좋아한다면
  • 나름 잘 어울리는 밤톨 형제, 조정석+ 도경수
  • 눈물과 웃음, 신파의 조합을 선호한다면

Bad 음~글쎄요

인터뷰

  • 이 영화의 등록된 인터뷰가 없습니다.

시놉시스

“살다 보니까 니가 내 인생에 도움이 되는 날이 온다?”
뻔뻔한 사기꾼, 동생 핑계로 가석방의 기회를 물었다!
유도 국가대표 고두영(도경수)은 경기 도중 불의의 사고를 당하게 되고
이 소식을 들은 사기전과 10범의 형 고두식(조정석)은 눈물의 석방 사기극을 펼친다!

“형은 개뿔, 제발 내 인생에서 꺼져!”
형이 돌아오고 인생이 더 깜깜해졌다!

하루 아침에 앞이 깜깜해진 동생을 핑계로 1년간 보호자 자격으로 가석방 된 두식!.
15년동안 단 한번도 연락이 없던 뻔뻔한 형이 집으로 돌아오고
보호자 노릇은커녕 ‘두영’의 삶을 더 엉망진창으로 만드는데….

남보다 못한 형제의 예측불허 동거가 시작된다!
* 출연진의 다른영화 : 보러가기

예고영상

  • 리뷰보기
  • 전문가리뷰
  • 최신자료

 

 

 

MY ANNOYING BROTHER, 2016

 



 

 

조정석, 디오

 

아이돌 EXO 맴버인 디오를 처음 알게 된 것은 SBS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처음 보고 알게 되었다. 그가 보여준 연기는 남자 아이돌 그룹을 잘 모르는 나로써는 그저 연기 잘 하는 남자 배우로만 알고 있었다. 곱상한 외모와 어색하지 않는 연기로 나중에 그가 EXO 맴버의 하나라는 사실을 알았을 때 적지 않은 충격이었다. 요즘 아이돌들은 꽤나 연기를 잘 하는 구나라는 생각을 가지게 만들어 버렸기 때문이다.

 

조정석,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아마도 납득이 일 것이다. 첫사랑을 주제로 한 영화 "건축한개론"에서 승민의 대학시절 친구로 나왔다. 사실 그의 역할은 그거 잠깐 잠깐 나오는 조연 역할임에 틀림이 없다. 하지만 그가 승민과의 대화에서 보여주는 제스처나 우리들로 하여금 공감되게 만들어 주는 대사들은 그로 하여금 신스틸러로 만들어 주었다. 아마도 영화 "건축학개론" 이후 조정석은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 캐스팅되며 지금까지 탄탄 대로를 달리고 있다.

 

 



 

 

 

, 그리고 가족

 

나에게도 6살 차이나는 남동생이 하나 있다. 이제 20대 중반에 들어선 동생과 30대 초반이 훌쩍 지나버린 나이지만, 아직도 일주일에 다섯번은 통화하는 사이이다. 형제란, 또는 가족이란, 쉽게 무언가의 한두가지 단어로는 쉽게 설명하기가 쉽지 않다. 가족이기 때문에 용서하고, 가족이기 때문에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되곤 한다.

 

이 영화에서도 갑자기 시각장애인이 된 동생과 동생 때문에 가석방된 형의 험난한 동거가 시작된다. 어느 순간 앞을 보지 못하는 동생을 돌봐야 하는 부담감, 자신의 삶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에 대한 원망이 이 영화 ""에서 나는 느낄 수가 있었다. 아마도 대부분의 형제들이 그럴 것이다. 조정석의 역할은 영화이기에 극단적인 설정이었다는 것이 다른 것 뿐이지, 그것을 제외 하고서는 아마도 모든 가족들중 형제들이 느끼는 공감대는 비슷 할 것이다.

 

 



 

 

영화 이야기...

 

유도 국가대표 고두영은 시합도중 불의의 사고로 시력을 잃고 만다. 한순간에 시각장애인이 되어 앞을 볼 수 없게 된 것이다. 이 소식을 알게 된 사기전과 10범인 형 고두식은 눈물의 석방 사기극을 벌이게 되고, 이를 안타깝게 여겨 1년간 보호자 자격으로 가석방이 허락된 고두식은 교도소를 나와 동생의 집으로 향한다.

 

15년만에 연락도 없었던 형이 집에 돌아왔다. 뻔뻔함의 극치를 달리는 형 고두식을 동생 고두영은 한시도 같이 있고 싶지가 않는다. 하지만 앞이 보이지 않으니 형을 피해 다른 곳으로 갈 수도 없다. 과연 이 둘의 좌충우돌 동거...즐거울지 고통일지...

 

 



 

 

영화를 마치며...

 

영화 ""은 조정석과 디오, 그리고 박신혜가 만들어 낸 가족이야기이다. 조금은 뜬금포로 형이 시한부 선고를 받고 세상을 떠나 버리는 것이 어이가 없었지만, 대부분의 형제들이 공감하는 여러가지 에피소드들을 잘 그려 냈다고 본다. 여느 가정에나 한둘은 있는 사고뭉치 아들이 있다. 형이든 동생이든 말이다. 하지만 형제라는 것은 무언가 한두 단어로는 설명할 수가 없다.

 

아마도 가족이라는 것이 그런 것일 것이다. 어린 시절 함께 했었던 기억들과 그 기억들이 만들어 낸 추억 때문 일 것이다. 세상에 중요한 것이 가족말고 무엇이 있겠는가. 쉽사리 남들의 말을 믿지 못하지만 가족의 말은 믿는 것이 우리네 현실이다. 아마도 이것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같을 것이다. 피로 맺어진 관계, 그것이 잘못을 용서하고 마치 아무일 아닌듯 다시 얼굴보며 함께 숨쉬며 살아 갈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아닌가 싶다

 

 
글: 이상욱 (파일조 무비스토리 패널)
<저작권자 ⓒ 원하는 모든것 파일조 filejo.com>

남남 케미를 앞세운 브로맨스물은 이제껏 질릴 정도로 많았다. <형>도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적대감으로 서로 유치하게 티격태격 싸우는 전반부는 코믹하게, 서로의 소중함을 깨달을 즈음 비극이 닥쳐오는 후반부는 신파로 마무리된다. 이렇듯 충분히 예측 가능한 전개에도 불구하고 <형>은 짠맛과 단맛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싱거운 맛까지 골고루 갖췄다. 이는 색과 욕, 일상어 드립까지 쉴 새 없이 찌질美를 선보이는 조정석과 터프한 도경수, 이 두 밤톨형제의 어우러짐에 기반한다. 내용도 캐릭터도 유사점이 없지만 <7번방의 선물>(2013)과 유사한 결이 느껴지는 건, 눈물샘 자극 포인트를 확실히 알고 있는 <7번방의 선물>(2013)의 유영아 작가가 각본을 맡았기 때문이다. 유쾌하고 따뜻한 가족이야기를 들려주는 권수경 감독이 <맨발의 기봉이>(2006)이후 오랜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웃겼다 울렸다 하지만 그 와중에 살짝 지루한 것도 사실이다.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 글_박은영 기자 ( eyoung@movist.com )
공지사항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제휴/홍보제안     저작권보호센터     고객센터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
 
(주)제이엘에스커뮤니케이션  |   인천광역시 부평구 대정로 19 (부평동,이레타워3층)  |   고객센터 : 1588-2943  |   팩스 : 032-514-1233
사업자등록번호 : 122-86-21648  |   통신판매 : 2012-인천부평-00441  |   부가통신사업자등록번호 : 3-01-12-0050
저작권·정보보호·청소년책임 : 최경민 대표 (filejo00@gmail.com)  |   Copyright ⓒ 2011 JLS 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
불법 촬영물을 웹하드(포털)에서 업로드하거나 다운로드 받는 것은 명뱅한 범죄행위로 관련 법률에 근거하여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